‘나가수’ 자우림 첫 경연 1위, ‘나는 밴드다’의 시작?

‘나가수’ 자우림 첫 경연 1위, ‘나는 밴드다’의 시작?
MBC ‘나는 가수다’(이하 ‘나는 가수다’)의 5라운드 1차 경연의 1위는 자우림이 차지했다. 31일 방송한 ‘나는 가수다’에서 송창식의 ‘고래사냥’을 부른 자우림은 22.5%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했다. ‘나는 가수다’에 밴드가 경연에 투입되면서 정면승부가 예상됐던 YB는 강산애의 ‘삐딱하게’를 불러 7위를 차지, 경연에 참가한 두 밴드가 최상위권인 1위와 최하위권인 7위를 차지한 결과를 낳았다.

이번 ‘나는 가수다’ 1차 경연에선 YB와 자우림이 서로 색깔이 바뀐 듯 한 무대를 선보였다. YB는 강산애의 ‘삐딱하게’를 선보이며 그간 보여줬던 파워풀한 하드록이 아닌 어쿠스틱함이 살아있는 미니밴드 형식을 선택했다. YB의 멤버 전원이 앞으로 배치돼 화려하진 않지만 즐기는 무대를 선보인 것. 반면 자우림은 한층 파워풀한 김윤아의 보컬과 첫 등장에서부터 강렬한 밴드 사운드로 송창식의 고래사냥 무대를 꾸며 관객을 압도했다. ‘나는 가수다’ 안에서 YB만이 보여준 장점을 자우림이 보여준 것. 자우림의 등장을 통해 YB는 자신들의 또 다른 음악적인 색깔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잡은 것일지도 모른다. 또한 자우림은 보컬 김윤아가 “어떤 색깔을 입어도 어울릴 수 있는 것이 자우림의 특징”이라고 언급했던 것처럼 다양한 감정의 스펙트럼을 표현하는 밴드다. 자우림의 특징이 ‘나는 가수다’를 통해 드러난다면 프로그램의 새로운 자극제가 될 수 있을 듯 하다.

한편 1차 경연의 2위는 김수희의 ‘애모’를 부른 장혜진이 차지했다. 장혜진은 크게 편곡을 하지 않고 호소력 짙은 목소리의 감정으로 승부했다. 3위는 이정선의 ‘우연히’를 비트박스, 랩, 후반부의 폭발적인 록사운드 등으로 화려하게 변화시킨 박정현이 차지했다. 이외에 김조한이 전람회의 ‘취중진담’을 불러 4위, 특유의 가성이 아닌 진성으로 나훈아의 ‘고향역’을 소화해낸 조관우가 5위, 해바라기의 ‘사랑으로’를 부른 김범수가 6위였다.

사진제공. MBC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