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좌충우돌 자유여행 도전…시작부터 ‘멘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불타는 청춘'/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청춘들의 홍콩 여행이 시작된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청춘들의 설레는 자유여행이 시작부터 불안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청춘들은 들뜬 모습으로 공항에 도착했다. 이어 청춘들은 탑승 수속 줄이 길어 셀프 체크인을 첫 시도 기계 앞에서 쩔쩔매다 티켓팅을 하나, 둘 성공했다. 하지만, 김도균의 비행기 티켓 예약이 잘못되는 돌발 상황이 발생. 출발도 못할 위기에 놓이며 ‘동공지진’을 일으켰다. 설상가상으로 홍콩 현지 공항이 낙뢰로 인한 기상악화로 출발 시간이 1시간이나 늦춰지며 불안함이 증폭돼 과연 청춘들은 이 모든 난관을 극복하며 홍콩에 무사히 도착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김도균이 출발 일주일 전 신청했던 숙소 예약이 불투명한 상황에 놓이며 청춘들을 또 다른 ‘멘붕상황’에 빠뜨렸다는 후문.

‘불타는 청춘’은 오는 2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