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강지환, 최종원 후계자 될까…복수전 후반 시작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몬스터’ 강지환이 어둠의 조직 후계자 자리를 받아들일까.

27일 방송되는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극본 장영철·정경순 연출 주성우)에서는 강기탄(강지환)이 코마 상태에서 깨어나며 복수전의 후반부가 펼쳐질 예정이다.

앞서 방송된 ‘몬스터’ 26회에서는 조기량(최종원)을 향한 총격을 막아내고 쓰러진 뒤, 극적으로 수술을 받은 강기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극 말미, 1년 동안이나 코마 상태로 누워있던 기탄이 극적으로 깨어나며 새롭게 전개될 복수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복수를 위해 조기량과 협상을 하며 화평단 후계자 자리를 제안 받은 강기탄은 생각지도 못한 제안에 놀라 아무 결정도 내리지 못한 채 갈등 했었다. 강기탄이 코마 상태로 누워있던 1년 동안 무사히 치료를 받을 수 있었던 건 조기량 덕분이었기에 이런 상황들이 그의 선택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조기량과 강기탄이 진지한 분위기에서 대화를 나누고, 술잔을 들고 있는 상황이 포착되어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오로지 복수만을 위해 살아온 기탄이 조기량의 제안을 받아들일 것인지, 만약 받아들인다면 그 힘이 복수에 어떤 영향을 끼칠 것인지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몬스터’ 관계자는 “강기탄이 예상치 못한 시련을 이겨낸 후 복수전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되었다”며 “앞으로 강기탄의 새로운 행보가 복수극에 활력을 더할 전망이다”고 전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