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김구라, 조권에 “JYP 내 잔소리 꾼” 폭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동상이몽' / 사진=SBS '동상이몽'

SBS ‘동상이몽’ / 사진=SBS ‘동상이몽’

2AM 조권이 잔소리꾼임이 밝혀진다.

오늘(27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이하 동상이몽)’에서는 경남 산청에서 서울로 올라와 판소리를 배우고 있는 자매의 사연으로 꾸며진다. 주인공 여동생은 언니의 갖은 잔소리와 구박 때문에 스트레스받는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8년간의 최장기 연습 기간을 거치고 데뷔한 2AM 조권이 출연해 주인공 언니의 입장에 적극 공감하며 조언을 해줬다. 조권은 “외동아들이긴 하지만 오히려 언니의 입장이 이해된다. 언니의 잔소리에도 이유가 있을 것이다”라며, “(연습생 시절) 어렸을 때부터 조기 교육을 해왔기 때문에 나도 모르게 동생들한테 잔소리를 하게 된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에 김구라는 “조권 씨가 JYP 내에서 잔소리를 많이 한다. 정진운이 무서워한다”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동상이몽은 아이돌 댄스에 빠진 아내 때문에 살림을 도맡아 하는 남편과 아들의 사연까지 더해 두 가족의 이야기로 풍성하게 꾸며질 예정이다.

‘동상이몽’은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