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강지환, 복수의 화신으로 귀환…1년 후 모습 ‘눈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몬스터' 강지환/사진제공=MBC

‘몬스터’ 강지환/사진제공=MBC

‘몬스터’ 강지환이 어떤 모습으로 귀환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MBC ‘몬스터’(극복 장영철, 정경순 연출 주성우) 27회에서는 코마 상태에서 깨어난 강기탄(강지환)과 1년 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던 도도그룹과 변일재(정보석) 일가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와 관련해 공개된 사진 속 강지탄은 세련된 모습으로 변신하고 나타나 눈길을 끈다. 사진에는 서울 시장에 출마한 변일재의 공개 유세 현장에 나타난 강기탄과 유성애(수현)와 그들을 바라보며 놀라는 변일재 일가의 모습이 담겨 있다.

도도그룹과 장인 황재만(이덕화)의 권력을 등에 업고 새롭게 정계에 진출하게 된 변일재에게 강기탄의 등장이 어떻게 작용할 것 인지, 강기탄은 나날이 위로 향하는 변일재를 끌어 내리기 위해 어떤 묘수를 낼 것인지 앞으로의 복수전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몬스터’ 관계자는 “강기탄과 변일재의 대결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되었다.”며 “앞으로 팽팽한 힘의 대결이 극적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니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몬스터’는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