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데뷔 음반 ‘인어공주’로 한터차트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구구단

구구단/사진제공=젤리피쉬

걸그룹 구구단이 정식 데뷔를 하기도 전에 실시간 차트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구구단은 27일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인 한터차트에 따르면, 데뷔 음반 ‘ACT.1 The Little Mermaid(인어공주)’로 실시간 음반 차트 1위에 올랐다.

이번 실시간 차트 1위 기록은 엑소, 트와이스, 방탄소년단 등 인기 아이돌 그룹을 차례로 뛰어넘은 결과로 눈길을 끈다.

특히 구구단은 이제 데뷔 도전장을 내미는 신인 걸그룹이라는 점에서 이번 성과는 더욱 큰 의미를 가진다. 단단한 인기와 화려한 색깔을 가진 다양한 그룹이 컴백하는 치열한 경쟁 속에서 9명의 소녀가 구구단이라는 자신만의 색깔을 내는 데 성공한 것이다.

앞서 구구단은 지난 23일 데뷔 음반의 예약 판매를 시작해 오픈 하루만인 24일 초도 물량 1만장을 완판해 추가 제작에 들어가기도 했다. 이번에는 정식 데뷔를 하기도 전에 인기 아이돌 그룹을 제치고 실시간 음반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해 막강 신인의 위엄을 보여주고 있다.

구구단은 9가지 매력을 가진 9명 소녀들이 모인 극단이라는 그룹답게 타이틀곡 ‘원더랜드’로 환상의 매력과 신비로운 분위기로 대중 앞에 선다. 인어공주가 가진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건강한 에너지와 경쾌한 음악에 담아 출격한다.

실시간 음반 차트 1위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구구단은 오는 28일 대규모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데뷔음반 ‘인어공주’로 가요계에 정식 데뷔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