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브렉시트 사태 주제로 ‘긴급 토론’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영국 대표 에밀 프라이스 / 사진제공=JTBC '비정상회담'

영국 대표 에밀 프라이스 / 사진제공=JTBC ‘비정상회담’

‘비정상회담’이 브렉시트 사태를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

27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 104회에서는 최근 전 세계가 집중하고 있는 영국의 EU 탈퇴, 일명 ‘브렉시트 사태’를 놓고 긴급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녹화에는 일일 영국 비정상 대표로 에밀 프라이스가 참여했다.

프랑스 대표 오헬리엉은 “영국은 처음부터 경제적인 이득을 위해 EU에 합류했다”고 말문을 열며 “브렉시트 사태로 인해 오히려 EU국가들에게도 새로운 기회가 온 것”이라고 시작부터 토론에 불을 붙였다.

이에 영국 대표 에밀은 “영국은 EU에 연간 약 170억 파운드를 냈다”며 “유럽연합 법에 따라 영국인과 다른 회원국 사람들이 자유롭게 오가면서 일 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연합국간의 상호이익을 들어 유연하게 대처했다. 이어 영국 유럽연합 탈퇴에 대해 기성세대는 탈퇴를, 젊은 세대는 잔류하기를 바랐다는 현지의 생생한 분위기를 전했다.

독일 대표 닉은 “만일 다른 나라도 EU를 탈퇴하려고 한다면 정치적으로 많은 유럽 국가들에게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인도 대표 럭키는 “난 사실 이렇게 될 줄 알고 미리 달러를 사 놓았다”고 말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