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이종석-한효주, 만화 캐릭터로 변신 ‘상상력 UP’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W' 이종석-한효주 일러스트 / 사진제공='W' 일러스트ID 캡처

‘W’ 이종석-한효주 일러스트 / 사진제공=’W’ 일러스트ID 캡처

‘W’ 이종석과 한효주가 만화 캐릭터로 변신해 무한 상상력을 자극하고 있다. 웹툰과 현실, 두 개의 세계를 대표하는 이들이 각각 서로의 세계에서 만화로 변신한 데 이어, 서로를 그윽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색다른 케미를 발산했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W-두 개의 세계'(극본 송재정, 연출 정대윤) 측은 27일 이종석과 한효주의 살아 숨쉬는 만화캐릭터 ‘일러스트 ID’ 두 가지 버전을 공개했다.

‘W’는 2016년 서울, ‘웹툰 W’ 속 슈퍼재벌 강철(이종석 분)과 현실세계의 호기심 많은 외과의사 오연주(한효주 분)가 같은 공간 다른 차원을 교차하며 벌이는 로맨틱 서스펜스 멜로.

이번에 공개된 일러스트 ID는 ‘웹툰 W’ 속 히어로 강철과 현실세계의 오연주가 각각 서로의 세계에서 한 사람은 현실 인물처럼 다른 한 사람은 만화 캐릭터로 손을 잡는 모습이 담겨 있다.

한 공간, 두 개로 분리된 세계에서 서로를 그윽하게 바라보며 특급 케미를 발산하고 있는 두 사람은 강철 편에서는 이종석이 만화 캐릭터로 변신한 가운데, 오연주 편에서는 한효주가 만화 캐릭터로 변신 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금까지 이종석이 맡은 강철이 ‘웹툰 W’의 히어로라는 사실이 밝혀져 큰 화제를 모은 가운데, 한효주까지 만화 캐릭터로 변신한 모습이 담겨 있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것. 또한 현재 두 사람이 각각 웹툰과 현실세계를 대표하는 주인공이라는 사실만 알려져 있어, 두 세계가 어떻게 이어질지, 어떤 첫 만남을 가질지도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에 공개된 일러스트 ID는 두 주인공이 현실과 가상세계를 오가는 설정을 고스란히 보여줌과 동시에 무한한 상상력을 눈 앞에 펼쳐내며, 지금껏 본 적 없는 드라마가 될 것임을 엿볼 수 있게 해 팬들을 환호하게 만들고 있다.
‘W’ 제작사 측은 “주인공 강철이 ‘웹툰 W’의 히어로라는 파격적인 설정이 색다른 재미를 안길 예정”이라면서 “새로운 시도와 도전,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열정으로 만들어질 ‘W’에 큰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W’는 매 작품마다 특유의 상상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송재정 작가와 스타일리시한 연출력을 보여 온 정대윤 감독의 작품으로, 오는 7월 20일 첫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