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티드’ 시청률 샐 틈 없는 탄탄한 조연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BS '원티드' 스틸컷 / 사진제공=SBS

SBS ‘원티드’ 스틸컷 / 사진제공=SBS

‘원티드’ 조연진들의 탄탄한 연기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

SBS ‘원티드'(극본 한지완, 연출 박용순)속 주인공 김아중, 지현우, 엄태웅과 함께 거침없는 연기를 선보이는 명품 조연들의 활약이 눈길을 끈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원티드’는 김아중의 납치된 아들을 찾기 위해 범인이 요구하는 생방송 리얼리티쇼를 만들면서 ‘대국민 아들 찾기’ 생방송에 돌입하는 이야기로, 방송팀과 수사팀이 공조를 이뤄 사건과 생방송이 동시에 진행되면서 다채로운 조연들의 등장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극 중 UCN 국장이자 ‘정혜인의 원티드’ 책임 프로듀서인 최준구 역을 맡은 이문식은 엄태웅의 강압적인 진행 방식에 팀원들의 분위기를 진정시키고 뒤에서 김아중을 위로해주는 털털한 매력의 소유자이다. 또한 박효주와 전효성으로 구성된 방송팀이 엄태웅의 양날개를 담당한다. 작가 연우신 역을 맡은 박효주는 범인이 보내온 미션 사진 한 장만 가지고도 그 장소가 어디인지 알아낼 만큼 집요함과 집중력을 발휘한다. 어리바리 조연출 박보연 역을 맡은 전효성은 실수 연발의 캐릭터로, 충격적인 사건을 직면할 때마다 상처를 받지만 화이트 해커 출신으로서 보여줄 숨은 매력이 기대감을 모은다.

수사팀에는 강남 경찰서 형사과 강력계 반장 정정기 역의 김병옥이 시선을 끈다. ‘원티드’에서는 베테랑 형사로, ‘미녀 공심이’에서는 범인으로 동시에 출연해 SBS 드라마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지현우의 파트너인 이영관 역의 신재하 역시 풋풋한 매력으로 초반 눈길을 끄는 데 성공했다.

인터넷 연예지 ‘스타라이프’ 기자 장진웅 역의 이승준도 감초 연기를 톡톡히 해내고 있따. 방송팀과 마찰을 빚기도 하고 수사를 방해하면서 이승준 특유의 넉살이 극의 활력소가 된다.

생명과 인권이 걸린 상황에서 위태로운 생방송을 진행하며, 그 속에서 파헤쳐 지는 인간의 추악한 면모를 통해 사회적 메시지를 던지는 ‘원티드’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