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우자 귀신아’ 4인4색 포스터 공개… 등골 오싹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싸우자 귀신아' 포스터 / 사진=tvN 제공

‘싸우자 귀신아’ 포스터 / 사진=tvN 제공

tvN 새 월화드라마 ‘싸우자 귀신아’가 옥택연, 김소현, 권율, 김상호 등 주연 4인방이 귀신과 얽혀 있는 듯한 모습의 오싹한 포스터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27일 제작진이 공개한 캐릭터 포스터에서는 보기만 해도 왠지 소름이 돋는 네 사람의 모습이 관심을 모은다. 네 사람이 각자 다른 표정을 짓고 있지만, 귀신으로 보이는 알 수 없는 수많은 손들이 이들을 감싸고 있는 것.

먼저 ‘허당 퇴마사’ 박봉팔을 연기할 옥택연은 자신감 넘치는 표정으로 귀신 손을 잡고 있고, ‘오지랖 귀신’ 김현지 역의 김소현은 다른 이보다 더 많은 귀신 손이 다가오는 것은 물론 귀신답게 흐릿한 형체가 눈길을 끈다. 또한 수의학과 최연소 훈남 교수 역의 권율과 함께 돌팔이 승려를 연기할 김상호까지도 귀신 손에 싸여 있어,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고 있다.

‘싸우자 귀신아’ 제작진은 “포스터에서 볼 수 있듯 ‘싸우자 귀신아’는 무더운 여름에 꼭 어울리는 호러물로, 시청자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며 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줄 예정이다. 하지만 톡톡 튀는 개성을 지닌 캐릭터들 간의 유쾌하고 달달한 케미 역시 놓칠 수 없는 재미가 될 것이다. 종합선물세트 같은 드라마의 매력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싸우자 귀신아’는 귀신을 보는 능력을 떼기 위해 귀신을 때려잡아 돈을 버는 ‘허당 퇴마사’ 박봉팔(옥택연)과 수능을 못 치른 한으로 귀신이 된 여고생 ‘오지랖 귀신’ 김현지(김소현)가 동고동락하며 함께 귀신을 쫓는 이야기를 그리는 등골 오싹 퇴마 어드벤처물이다. 누적 조회수 7억 뷰를 기록하며 수많은 마니아를 보유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또 오해영’ 후속으로, 7월 11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