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측 “시청자 호응 힘입어 4회 연장 결정”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아이가 다섯' 포스터 / 사진=KBS 제공

‘아이가 다섯’ 포스터 / 사진=KBS 제공

‘아이가 다섯’이 시청자들의 호응과 스토리라인 강화를 위해 4회 연장을 결정했다.

KBS2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정하나, 연출 김정규)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호응과 재혼가정의 이야기를 좀 더 심도 있게 담기 위해 4회 연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당초 50부작이었던 ‘아이가 다섯’은 54부작으로 연장되고 오는 8월 하순에 종영될 예정이다.

‘아이가 다섯’의 이번 연장 결장은 매주 30%대의 시청률이 증명하듯 시청자들의 절대적 지지와, 특히 기존 주말드라마에서 아쉬움을 남겼던 2030세대까지 주말 안방극장으로 끌어들이는 등 시청률에 화제성까지 잡고 있는 것이 가장 큰 요인이 되었다.

또한, 지난 38회에서 재혼을 한 이상태(안재욱)와 안미정(소유진)의 재혼가정이야기를 좀 더 심도 있게 그리고자 하는 제작진의 바람도 이번 연장을 결정하게 된 배경이다. 그 동안 공감 가는 이야기로 시청자들과 함께 호흡해온 드라마가 이번 연장으로 재혼 이후의 갈등과 화해, 결합과 화합의 이야기를 좀 더 세밀하고 풍성하게 그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이가 다섯’은 싱글맘과 싱글대디가 인생의 두 번째 사랑을 만나게 되면서 가족들과의 갈등과 화해, 사랑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좌충우돌 감성코믹 가족극. 매주 토요일,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