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첫 애칭 ‘카레돌’ 행복하고 신기” 막방 소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오마이걸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이 4주간의 활동을 마무리짓고 소감을 밝혔다.

오마이걸이 지난 26일 SBS ‘인기가요’ 무대를 끝으로 세 번째 미니 리패키지 앨범 ‘윈디 데이(WINDY DAY)‘의 4주간 앨범 활동을 종료했다.

오마이걸은 앞서 지난 미니 3집 앨범 ‘라이어 라이어(LIAR LIAR)’로 큰 사랑을 받은 뒤 3주 만의 초고속 컴백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오마이걸은 타이틀곡 ‘윈디 데이’를 통해 예상치 못한 인도풍 사운드를 선보이며 ‘카레돌’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오마이걸은 무대 위에서 파워풀 넘치는 퍼포먼스와 계절에 어울리는 청량한 멜로디로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리더 효정은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타이틀곡 ‘윈디 데이’로 활동하면서 많은 분들께서 큰 사랑을 주신 덕분에 행복하고 즐겁게 활동했었던 것 같다.! 처음에 앨범이 발매된 후에 많은 분들께서 인도풍 사운드의 후렴 부분을 듣고 카레돌이라고 많이 불러주셔서, 데뷔 이후에 처음으로 애칭을 얻게 된 것 같아서 무척 행복하고 신기했다.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앞으로도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해서 많은 분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여러분들의 오마이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활동 종료 소감을 밝혔다.

‘윈디 데이’로 성공적인 앨범 활동을 마친 오마이걸은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