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주, 영화 ‘보통사람’ 캐스팅…장혁과 대립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조슬기

배우 손현주 / 사진=조슬기 기자 kelly@

배우 손현주가 영화 ‘보통사람’으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영화 ‘보통사람’(감독 김봉한)은 1980년대 우연히 연쇄살인 사건을 해결하려다 위험에 빠진 경찰이 가족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휴먼드라마로, 손현주는 ‘보통사람’에서 경찰로 변신한다.

손현주는 ‘보통사람’에서 거친 성격 이면에 인간적인 모습을 가진 강력계 형사 ‘강성진’ 역을 맡았다. 손현주는 강성진 역을 통해 극과 극을 오가는 감정 변화는 물론, 가족을 구하기 위한 사투를 그리며 다시 한 번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할 예정이다. 또한 거대한 권력의 중심인 ‘규남’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지은 장혁과 팽팽한 대립을 예고해 두 사람이 펼칠 불꽃 튀는 연기 대결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손현주는 그간 드라마 ‘장밋빛 인생’, ‘추적자 더 체이서 ’, ‘황금의 제국’, ‘쓰리 데이즈’, ‘시그널’ 등과 영화 ‘숨바꼭질’, ‘악의 연대기’, ‘더 폰’, ‘사냥’ 등 다양한 작품에서 선과 악을 넘나드는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신뢰 받는 배우로 거듭났다.

특히, 올해 3월 화제 속에 종영한 tvN 드라마 ‘시그널’에서 손현주는 짧은 등장에도 범접할 수 없는 포스를 풍기며 역대급 악역 캐릭터를 완성시켜 배우로서 진가를 발휘했다. 칼날 같은 냉철한 눈빛 속에 태연한 미소가 공존하는 손현주표 카리스마 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좌중을 압도했다.

이에 영화 ‘보통사람’에서 손현주가 만들어낼 차별화된 캐릭터 표현과 압도적 존재감에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손현주를 비롯해 장혁, 라미란이 출연을 확정 지은 영화 ‘보통사람’은 오는 8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