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 첫 콘서트서 ‘보석’ 같은 매력 뽐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티파니 콘서트 현장 사진 / 사진=SM엔터 제공

티파니 콘서트 현장 사진 / 사진=SM엔터 제공

소녀시대 티파니가 첫 솔로 콘서트 ‘위켄드-티파니(WEEKEND – TIFFANY’)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콘서트 시리즈 브랜드 <디 아지트(THE AGIT)>의 6번째 공연인 ‘위켄드-티파니’는 서울 삼성동 SMTOWN 코엑스 아티움 내 SMTOWN THEATRE에서 지난 10~12일, 24~26일 개최돼 화제를 모았으며, 티켓 오픈 당시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3회 공연을 추가 총 6회에 걸쳐 펼치는 등 티파니의 높은 인기를 입증시켰다.

이번 콘서트에서 티파니는 첫 솔로 앨범 ‘아이 저스트 워너 댄스(I Just Wanna Dance’) 수록곡들은 물론, 미공개 자작곡도 선보여 관객을 매료시켰으며, 사이먼 도미닉과의 특별한 컬래버레이션으로 화제가 됐던 ‘하트브레이크 호텔(Heartbreak Hotel’), 영감을 받은 뮤지션들의 커버 곡과 드라마 OST곡 등을 선보여 한층 성숙해진 티파니의 면모를 드러내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티파니에게 하고 싶은 말’, ‘티파니를 좋아하게 된 계기’ 등 매회 다른 주제로 진행된 관객 대상 설문조사 내용을 티파니가 직접 소개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코너를 마련,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준비해, 소규모 공연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색다른 매력의 무대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티파니는 데뷔 후 처음 발매한 솔로 앨범 ‘아이 저스트 워너 댄스’를 통해 다재다능한 아티스트로의 면모를 보여줬음은 물론 솔로 공연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솔로 가수로서의 입지 또한 확고히 했다.

한편, SM 아티스트들이 선보이는 특별한 콘셉트의 공연이 릴레이로 펼쳐지는 <디 아지트>는 샤이니 종현이 첫 주자로 화려한 시작을 알렸으며 소녀시대 태연, 슈퍼주니어의 규현, 려욱, 예성에 이어 소녀시대 티파니도 성황리에 마무리해 다음 <디 아지트> 공연 주인공이 누가 될지 기대감을 높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