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화’ 진세연, 기발한 발상으로..’역시 옥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옥중화

사진=MBC ‘옥중화’ 방송화면 캡처

“제 생각에는…전옥서 자체에서 돈을 벌어야겠어요”

배우 진세연이 기발한 발상으로 전옥서의 재정을 마련하기 위한 묘수를 제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진세연은 지난 26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옥중화'(극본 최완규, 연출 이병훈, 최정규)에서 오랜 흉년에 대비하고자 전옥서 죄수들의 노역으로 돈을 버는 방법을 고안, 이를 실천에 옮겼다. 전옥서 살림에 돈을 보태는, 현명한 자구책을 마련함과 동시에 또다시 박주미에 대한 전면전을 예고, 흥미를 높였다.

극중 진세연은 자신이 어렵게 구해온 쌀이 한시적인 방편밖에 될 수 없을 거라는 고민에 빠졌다. 이어 흉년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전옥서에서 자체적으로 돈을 벌어야 한다는, 생각을 내놨다. 예전부터 전옥서 죄수들을 군역이나 수군역에 충당했다는 것에 착안, 죄수들의 노역을 팔아 그 돈으로 전옥서 살림을 늘리자는 계획을 제안했던 것.

진세연의 고민을 들은 주진모는 값싸고 통제도 쉬운 노역을 잘 이용하면 장사꾼들에게 큰 이문이 남겨지게 된다며 소금 만드는 장사꾼과 이야기 해보라고 조언했다. 하지만 이후 진세연은 고수로부터 소금을 팔아 큰돈을 벌 수 있는 평시서 납품을 박주미가 독점한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그러나 값싼 노임을 주고 사람을 쓸 수 있으면 소금사업에서 큰 이문을 남길 수 있겠다며 전옥서 죄수들을 이용하라고 고수를 설득했다.

이후 진세연은 살인죄나 강도 같은 흉악범을 제외한 죄수들을 뽑아서 고수 상단의 염분에서 일을 시켰고, 소금 생산량을 엄청나게 증가시켰던 상태. 심지어 진세연은 고수에게 박주미가 독점하고 있는 평시서 납품 경합을 해보라고 의견을 내놔 박주미와의 팽팽한 접전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진세연은 영민한 두뇌회전과 남다른 사고를 발휘, 안방극장을 몰입시켰다. 진세연이 그저 생각에만 머무르지 않고, 여러 가지 조언을 듣고 발전을 거듭하며 적극적으로 실행에 옮기는 등 주체적인 행보로 호응을 얻은 것.

시청자들은 “매 주말마다 사이다같은 통쾌한 일들이 이어지고 있네요. 이렇게 기분이 좋을 수가 있다니, 주말마다 옥녀때문에 신이 납니다”, “진세연의 역습, 똑부러지는 생각들 통쾌했습니다”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