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화’ 진세연-고수, 서하준 의심해 멱살잡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옥중화'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MBC ‘옥중화’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옥중화’ 진세연과 고수가 서하준을 의심했다.

26일 방송된 MBC ‘옥중화’에서는 명종(서하준)이 옥녀(진세연)와 비밀리에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명종은 자신의 정체를 의심하는 옥녀에게 자신을 암행어사라고 소개했다. 그러나 이를 믿지 않은 옥녀는 윤태원(고수)을 불러 명종을 처리하려고 했다.

윤태원이 명종의 멱살을 잡고 끌어내자 명종의 주변을 지키던 이들이 나타나 칼을 겨누며 저지했다. 이에 명종은 옥녀를 따로 불러 가지고 온 마패를 보여준 뒤 “나였어도 의심할만 했다”라며 자신의 정체를 비밀로 해달라고 부탁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