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공심이’ 온주완, 남궁민 납치 진실 알았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미녀공심이' 화면 캡처 / 사진=SBS 제공

‘미녀공심이’ 화면 캡처 / 사진=SBS 제공

‘미녀공심이’ 온주완이 준표 납치와 관련된 모든 사실을 알게 됐다.

26일 방송된 SBS ‘미녀공심’에서는 석준수(온주완)가 외삼촌인 염태철(김병옥)과 엄마 염태희(견미리)가 준표를 납치한 범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염태철은 석준수에게 “처음부터 준표를 유괴할 생각은 없었다”면서 “잠깐 데리고 있다가 돈만 받으려고 했다. 돈만 받고 돌려보내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석준수는 “나는 어머니 지키겠다. 어머니 지키기 위해서 속이기도 거짓말도 하겠다. 그렇다고 외삼촌이나 어머니를 용서하는 건 아니다”면서 “어머니에게는 내가 알고 있다는 얘기 절대 하라 말라”고 경고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