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화’ 서하준, 김미숙 앞에 허수아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옥중화'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MBC ‘옥중화’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옥중화’ 서하준이 김미숙 앞에서 뜻을 펴지 못했다.

26일 방송된 MBC ‘옥중화’에서는 명종(서하준)이 문정왕후(김미숙)에게 윤원형(정준호)과 정난정(박주미)를 고발한 상소문에 대해 물었다.

이날 명종은 윤원형과 정난정의 부패를 고발한 상소를 받았다면서 “두 사람을 엄히 다스려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문정왕후는 “두 사람은 주상과 내가 어려울 때 물불 안 가리고 헌신했다”라면서 “그 정도 특혜는 누려도 된다. 그건 내가 알아서 할테니 주상은 개의치 마라”라고 말했다.

이에 명종이 반박하려 하자 문정왕후는 “그들이 있기에 주상이 용상에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