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화만사성’ 이필모, 서이숙에 “엄마라고 부르고 싶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가화만사성'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MBC ‘가화만사성’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가화만사성’ 이필모가 서이숙에 진심어린 마음을 전했다.

26일 방송된 MBC ‘가화만사성’에서는 유현기(이필모)가 장경옥(서이숙)에게 라면을 끓여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현기는 직접 끓인 라면을 두고 장경옥과 마주 앉아 “어머니는 저와 하고 싶었던 일이 무엇이냐”라고 물었다.

이어 그는 “어릴 때는 어머니 말고 엄마라고 친근하게 부르고 싶었다”라며 그간 장경옥에게 바랐던 마음을 전했다.

유현기는 또 장경옥에게 함께 여행을 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장경옥이 놀라자 “저도 오래는  안 된다”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