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나이’ 울린 박찬호 유서 “약속 지키지 못해 미안”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일밤-진짜 사나이'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MBC ‘일밤-진짜 사나이’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진짜 사나이’ 박찬호의 유서가 투우대대를 울렸다.

26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서는 훈련을 앞두고 멤버들이 유서를 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찬호는 편지지 가득 가족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담아 눈길을 끌었다. 각자 유서를 읽어보는 시간이 되자 박찬호는 자리에서 일어나 자신이 쓴 유서를 읽었다.

박찬호는 아내를 향해 “행복하게 해주겠다던 결혼식에서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고 항상 뒷바라지만 하게 해 미안하다”라고 진심을 전해 모두를 울렸다.

이어 박찬호는 “첫 번째 축복 애린이”라며 딸에게 “아빠가 없어도 엄마를 지켜달라. 아빠는 항상 지켜보겠다”라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