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성진우·우주소녀 엑시·공서영·김보성 1R 탈락…무더위 날리는 짜릿한 반전(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이 짜릿한 반전을 선사했다.

2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에 도전하는 ‘하면 된다 백수탈출’과 그를 막기 위해 나선 새로운 8인의 복면가수들의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첫 번째 대결에 나선 주인공은 ‘주간 아이돌’과 ‘출발 비디오 여행’. 두 사람은 이현우의 ‘헤어진 다음 날’을 열창했다. 투표 결과, ‘비디오 여행’이 승리했다. 아쉽게 탈락한 ‘아이돌’의 정체는 가수 성진우였다. 그는 “데뷔 당시 선글라스와 카리스마 콘셉트로 무대에 올랐는데, 복면을 쓰고 무대 위에서 자유롭게 할 수 있어서 정말 즐거웠다”며 해맑게 웃었다.

두 번째 대결에서는 ‘치명적인 팜므파탈’과 ‘집 나가면 고생 컴백홈’이 맞붙어 손담비의 ‘토요일 밤에’를 불렀다. 색이 다른 두 목소리가 만난 하모니에 판정단은 감탄을 감추지 못했다. 두 가수에게 극찬이 이어졌지만, 78대 21이라는 큰 표 차로 ‘팜므파탈’이 승리했다. 2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한 ‘컴백홈’의 정체는 신인 걸그룹 우주소녀의 래퍼 엑시였다. 엑시는 “성대결절로 노래를 더 할 수 없게 돼 래퍼로 길을 바꿨다. 노래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고자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배즙을 많이 먹으면 된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복면가왕

‘로맨틱 흑기사’와 ‘해변의 여인’이 1라운드 세 번째 대결에 나섰다. 두 사람은 이승기와 김연아가 불렀던 듀엣곡 ‘스마일 보이(Smile Boy)’를 열창했다. 판정단의 투표 결과, 여심을 흔든 목소리 ‘흑기사’가 2라운드로 올라갔다. 2라운드를 위해 준비한 솔로곡 페이지의 ‘이별이 오지 못하게’를 부르며 복면을 벗은 ‘해변의 여인’의 정체는 그룹 클레오 출신의 방송인 공서영이었다. 공서영은 “이 무대를 꼭 보여주고 싶은 사람이 있다. 아빠 꿈도 젊었을 때 가수였다. 그런데 초등학교 때 일찍 돌아가셨다. 멀리서라도 보고 흐뭇해하셨으면 좋겠다”라며 ‘복면가왕’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마지막 대결의 주인공은 박명수의 ‘바다의 왕자’를 부른 ‘노래하는 로봇 찌빠’와 ‘아름다운 밤이에요 오스카’였다. ‘찌빠’의 묵직한 음색과 ‘오스카’의 청량감 넘치는 목소리가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무대를 흥겨움으로 가득 채운 두 사람의 대결은 34대 65로 ‘오스카’가 승리했다. 아쉽게 2라운드에 올라가지 못한 ‘찌빠’의 정체는 배우 김보성이었다. 김보성은 솔로곡 S.papa의 ‘참 다행이야’를 부르며 복면을 벗었다. 김보성은 정체를 공개한 이후 “1절은 감미롭게 부르려 했지만 이미 모두 내가 누군지 안 것 같아 그냥 터프하게 불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그를 찍어준 34명의 판정단과 함께 의리 댄스를 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승리한 ‘비디오 여행’ ‘팜므파탈’ ‘흑기사’ ‘오스카’는 오는 7월 3일 방송에서 준결승전을 펼치고, 이들 중 한 명이 가왕후보로 선정돼 ‘하면 된다 백수탈출’과 제33대 가왕 자리를 두고 노래 대결을 펼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