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환희, 이선희 뒤잇는 제2대 ‘판듀’ 주인공을 찾아라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판타스틱 듀오' 화면 캡처 / 사진=SBS 제공

‘판타스틱 듀오’ 화면 캡처 / 사진=SBS 제공

김태우와 환희가 판듀 찾기에 나섰다. 과연 이선희의 뒤를 잇는 제2대 판듀는 누가 될까?

2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에서는 김태우, 환희, 이수영, 남진이 출연해 ‘제 2대 판듀’ 자리를 노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이선희가 ‘제1대 판듀’로 5연승의 신화를 쓰고 명예롭게 퇴장을 했다.

등장부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이수영은 “여성이 앉았던 자리는 여성이 앉는 것이”라면서 제2대 판듀 자리를 노렸다. 만만치 않은 실력자들인 만큼 판듀 찾기부터 소름 돋는 무대가 이어졌다.

먼저 김태우의 판듀 찾기가 진행됐다. 김태우는 수많은 사람들과 그의 히트곡인 ‘사랑비’를 함께 불렀다.

김태우는 울컥했다. 그는 “군대 시절이 생각난다. 군대에서 무대에 오르고 싶었던 그 마음과 god에 먹칠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으로 낸 곡이 ‘사랑비’”라면서 “많은 분들이 이 노래를 불러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후 동대문 효자 홍이, 월미도 작은 거인, 부평 알바 여신까지 3명이 김태우의 판듀 후보로 압축됐다. 이들은 함께 노래를 불렀고, 그 결과 “김태우 같은 가수가 되고 싶다”던 월미도 작은 거인이 김태우의 판듀가 됐다.

두 번째 주인공은 환희였다. 그는 플라이투더스카이의 ‘미씽 유(Missing You)’로 판듀 찾기에 나섰다. 여자 판듀도 좋다는 그의 말처럼 미모의 여성 지원자들이 다수 등장했다. 이후 환희는 파주 율곡고 음악쌤, 안산 버터 환희, 경남대 맹구까지 3명을 택했다. 그러나 이들 셋이 꾸민 무대에서 환희는 실망감을 드러냈다. 자신을 모창 한다는 느낌을 안긴 것. 또 다른 무대에서 환희는 “본인의 색깔을 내줬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이후 또 한 차례의 무대를 통해 경남대 영구가 환희의 판듀로 발탁됐다.

환희는 경남대 맹구에 대해 “환희고 뭐고 없다. 난 내 스타일로 간다는 것이 마음에 들었다”고 그를 판듀로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이수영의 판듀 찾기는 다음주 공개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