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해변의 여인은 방송인 공서영…반전 정체 ‘깜짝’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공서영이 복면을 벗었다.

2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에 도전하는 ‘하면 된다 백수탈출’과 그를 막기 위해 나선 새로운 8인의 복면가수들의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로맨틱 흑기사’와 ‘해변의 여인’이 1라운드 세 번째 대결에 나섰다. 두 사람은 이승기와 김연아가 불렀던 듀엣곡 ‘스마일 보이(Smile Boy)’를 열창했다.

투표 결과, 86대 13으로 ‘흑기사’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해변의 여인’은 2라운드를 위해 준비한 솔로곡 페이지의 ‘이별이 오지 못하게’를 부르며 복면을 벗었다. ‘해변의 여인’의 정체는 다름 아닌 그룹 클레오 출신의 방송인 공서영이었다.

공서영은 “이 무대를 꼭 보여주고 싶은 사람이 있다. 아빠 꿈도 젊었을 때 가수였다. 그런데 초등학교 때 일찍 돌아가셨다. 멀리서라도 보고 흐뭇해하셨으면 좋겠다”라며 ‘복면가왕’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