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컴백홈, 12인조 걸그룹 우주소녀의 래퍼 엑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우주소녀 엑시가 ‘컴백홈’의 주인공이어싿.

2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에 도전하는 ‘하면 된다 백수탈출’과 그를 막기 위해 나선 새로운 8인의 복면가수들의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이 펼쳐졌다.

1라운드 두 번째 대결에서는 ‘치명적인 팜므파탈’과 ‘집 나가면 고생 컴백홈’이 맞붙었다. 두 사람이 선곡한 노래는 손담비의 ‘토요일 밤에’였다. 색이 다른 두 목소리가 만난 하모니에 판정단은 감탄을 감추지 못했다.

판정단의 극찬 속에 ‘팜므파탈’이 78대 21로 승리했다. 아쉽게 2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한 ‘컴백홈’의 정체는 신인 걸그룹 우주소녀의 래퍼 엑시였다.

2라운드 솔로곡으로 준비한 서주경의 ‘당돌한 여자’을 부르며 정체를 공개한 엑시는 “성대결절로 노래를 더 할 수 없게 돼 래퍼로 길을 바꿨다. 노래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고자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