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아이돌, 데뷔 23년차 가수 성진우였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복면가왕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데뷔 23년 차 가수 성진우가 ‘복면가왕’에 떴다.

2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에 도전하는 ‘하면 된다 백수탈출’과 그를 막기 위해 나선 새로운 8인의 복면가수들의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이 펼쳐졌다.

1라운드 첫 번째 대결에 나선 주인공은 ‘주간 아이돌’과 ‘출발 비디오 여행’. 두 사람은 이현우의 ‘헤어진 다음 날’을 열창했다. ‘아이돌’의 저음의 허스키 보이스와 ‘비디오 여행’의 힘이 실려있는 목소리가 조화롭게 이뤄진 무대였다.

판정단의 투표 결과, ‘비디오 여행’이 72대 27로 승리해 2라운드에 진출했다. 아쉽게 탈락한 ‘아이돌’의 정체는 가수 성진우였다. 박상민의 ‘하나의 사랑’을 부르며 복면을 벗은성진우는 “무대 위에서 자유롭게 해본 적이 없었다. 데뷔 당시 선글라스와 카리스마 콘셉트로 무대에 올랐는데, 복면을 쓰고 자유롭게 하니 정말 즐거웠다”며 해맑게 웃었다.

성진우는 “지금은 트로트 가수로 활동 중이다. TV 출연 기회가 없어서 자주 얼굴을 비추지 못했는데, 왕성히 활동하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복면가왕’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