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유민상 “후배들에게 자리 양보할 준비됐다”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개그맨 유민상 / 사진제공=KBS2 '개그콘서트'

개그맨 유민상 / 사진제공=KBS2 ‘개그콘서트’

‘개그콘서트’ 유민상이 앞으로의 맹활약을 다짐하며 선배 개그맨으로서의 포부를 밝혔다.

유민상은 26일 방송되는 KBS2 ‘개그콘서트’에 출연을 앞두고 제작진을 통해 개그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그는 “한 코너 안에는 ‘공격수’ 역할을 하는 개그맨과 ‘수비수’ 역할을 하는 개그맨이 있다”며 “웃음을 책임지는 ‘공격수’ 뿐만 아니라 그들을 받쳐주는 ‘수비수’의 역할 또한 매우 중요하다. 역할이 무너지면 코너는 망한다”고 설명했다.

유민상은 “내가 어느 순간부터 선배 김준호 형처럼 때로는 공격수 역할을, 때로는 후배들을 이끄는 수비수 역할을 하고 있더라. 자연스럽게 책임감이 생겼다”라며 “늘어가는 뱃살처럼 때로 힘에 부칠 때도 있지만 아직은 김준호 형이 잘 버티고 있으니 나는 좀 더 해 먹어도 될 것 같다”며 웃었다.

또 그는 “기발하고 좋은 아이디어로 개그를 짜고 싶다. 웃길 수만 있다면 후배들에게 자리를 양보할 준비가 되어있다”며 선배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유민상은 “예전에 서태지가 음악과 결혼했다는 말이 굉장히 멋져 보이더라. 나는 ‘개콘’과 결혼했다. 자꾸 주변에서 장가가라고 말씀들 하시는데 나는 아직도 개그를 너무 사랑하고 ‘개콘’을 위해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며 애정을 밝혔다.

한편 ‘개그콘서트’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