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이수근,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 “언제나 그리웠다”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개그맨 이수근 / 사진제공=KBS2 '개그콘서트'

개그맨 이수근 / 사진제공=KBS2 ‘개그콘서트’

‘개그콘서트’에 개그맨 이수근이 등장해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

이수근은 26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에 스페셜 게스트로 합류해 “‘개그콘서트’의 무대가 언제나 그리웠다”고 말했다.

그는 감격에 젖은 표정으로 “최고의 개그맨들과 관객들의 박수와 함성, 역시 ‘개그콘서트’다”라고 감회를 밝혔다.

이어 “이제는 시청자분들께 정말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겠다. 이 무대에 올라 최고의 에너지를 받은 기분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수근은 KBS 공채 18기 개그맨으로 과거 ‘키 컸으면’, ‘고음불가’등의 ‘개그콘서트’ 레전드 코너를 탄생시킨 장본인이다. ‘봉숭아 학당’의 선생님을 마지막으로 고향을 떠나 예능계에서 종횡무진 맹활약을 이어온 그가 오랜만에 무대에 오른 것.

끝으로 그는 “지금의 나를 있게 해 준 너무나도 소중한 곳”이라며 “나의 모든 예능감의 원동력은 ‘개그콘서트’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오랜만에 무대에 다시 설 수 있어 행복하다”는 말을 전해 제작진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