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어 마이 프렌즈’ 이광수, CCTV 속 김혜자 치매 증상에 ‘오열’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이광수 / 사진제공=tvN '디어 마이 프렌즈'

배우 이광수 / 사진=tvN ‘디어 마이 프렌즈’ 캡처

‘디어 마이 프렌즈’ 이광수가 안방극장을 눈물로 적셨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극본 노희경,연출 홍종찬) 14회에서는 조희자(김혜자)의 치매 사실을 깨닫고 눈물을 쏟아내는 유민호(이광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호는 성재(주현)가 보여주는 CCTV 영상 속 이상 행동을 보이는 희자를 확인하고는 울음을 참지 못했다.

그는 “엄마가 멀쩡하셨다. 그래서 언제부턴가 CCTV를 안 봤다. 내가 봤어야 하는데 하늘이도 임신해서…”라고 오열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민호는 집을 떠난 엄마를 찾아 나섰다. 그는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바쁜 걸음으로 주변을 살폈다. 이때 아내 하늘(고보결)에게 전화가 오자, 그는 애써 슬픔을 감추고는 “그럼, 난 괜찮지. 하늘아, 너 아기 조심해야 돼. 놀라면 안돼”라고 하며 만삭인 아내를 안심시켰다.

극중 이광수는 깊어진 연기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높이고 있다. 그는 유민호로 분해 엄마에게는 착하고 애교 많은 막내아들로, 만삭인 아내에게는 든든한 남편으로서의 모습을 자연스럽고 섬세하게 표현해내고 있다.

특히 그가 14회에서 펼친 감정연기는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저미게 하며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디어 마이 프렌즈’ 제 15회는 80분 특별편성으로 평소보다 10분 앞당겨 오는 7월 1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