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황재근 “엄마 조의금으로 유학..눈물 나더라”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디자이너 황재근 / 사진=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캡처

디자이너 황재근 / 사진=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캡처

‘사람이 좋다’ 황재근이 가슴 아픈 사연을 밝혔다.

황재근은 2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좋다’에서 “형이 엄마 조의금으로 온 거니까 너 이거 들고 학교 가서 공부하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형이) 나 학교 안가도 된다면서 너 끝까지 (유학생활) 할 수 있게 엄마가 모아둔 게 있다고 하더라”라며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당시에는 나 안 해도 된다고 했다. 졸업쇼 끝나니까 눈물이 나더라”라고 덧붙였다.

누나 황세정은 “(재근이는) 엄마에 대한 빚이 있는 것처럼 가슴 아파한다. 누구라도 그 상황(임종을 지키지 못한 것)에 어쩔 수 없었으니까 이제 마음의 짐 내려놔라. 엄마도 기뻐할 거다”라고 동생 황재근을 다독여 훈훈함을 안겼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