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세븐틴, 시청자와 만드는 로고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세븐틴

세븐틴 /사진제공=MBC

그룹 세븐틴이 ‘마리텔’의 로고송 만들기에 나섰다.

세븐틴은 25이 오후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 출연했다.

이들은 ‘마리텔’의 남성 아이돌그룹 최초로 출연해 등장부터 이목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역대 팀 중 최다 인원으로, 스튜디오를 떠들썩하게 했다.

세븐틴은 작사, 작곡, 안무까지 도맡아 하는 ‘자체 제작 아이돌’로 알려진 만큼 제작진의 의뢰를 받아 ‘마리텔’의 로고송을 제작했다.

비트부터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세븐틴은 “로고송의 한 획을 긋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세븐틴은 즉석에서 채팅창을 통해 시청자들의 의견을 받아 ‘마리텔’에 어울리는 가사를 구성하는 등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