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싱 위드 더 스타>, 제작진의 치밀함이 아쉽다

<댄싱 위드 더 스타>, 제작진의 치밀함이 아쉽다
MBC 가 3주 연속 시청률이 하락했다. 30일 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29일 는 전국 일일 시청률 11.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2일 시청률보다 0.2%포인트 하락한 수치로, 는 8일 14.6%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데 이어 15일 13.3%, 다시 22일 11.8%로 떨어졌다. 는 여전히 금요일 밤 방송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으나 하락폭도 크다.

의 시청률 하락은 미국 버전의 포맷과 비교해 집중력이 떨어진다는 데 있다. 29일 방송에서 문희준·안혜상 팀은 서태지의 ‘환상속의 그대’에 맞춰 팝핀과 차차차를 선보이며 1위를 차지했다. 두 사람의 춤은 록 비트를 잘 살린 역동적이고 절도 있는 안무와 앙상블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뮤지컬 배우 남경주는 “공간 활용이 제자리에서 이뤄졌다는 점이 아쉬웠다”면서도 “댄스스포츠와 서태지와 아이들의 특징적인 춤을 자연스럽게 잘 접목시켰다”고 칭찬했다. 황선우 댄스스포츠 감독은 “혼연일체라는 말이 떠오를 정도로 두 사람의 호흡이 잘 이뤄졌고 음악과 몸의 움직임이 딱딱 맞아 떨어졌다”면서 “차차차가 조금 더 들어갔다면 10점을 줬을 것”이라고 극찬했다. 발레리나 김주원은 “문희준이 한국을 대표하는 아이콘이었던 시기가 왜 있었는지 보여준 무대”였다며 “한때를 풍미했던 전설인 서태지와 아이들의 ‘환상 속의 그대’를 앞으로 한국의 전설이 될 문희준이 재현해서 두 사람이 환상적인 무대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그러나 문희준과 안혜상을 비추는 카메라는 음악·춤의 특징과 반대로 매우 느리고 정적이었다. 이들을 비추는 카메라의 각도 역시 제한적이었다. 편집 또한 제대로 된 클로즈업 하나 없을 정도로 천편일률적으로 풀샷과 미디엄샷을 반복했다. 댄스 스포츠가 시청자들에게 여전히 낯선 종목인 만큼 카메라와 편집 등이 시청자의 이해를 도와야 하는 것은 필수다. 카메라는 역동적으로 출연자의 몸 동작을 따라가서 시청자들이 큰 그림과 세밀한 그림을 동시에 그릴 수 있도록 해야 하고, 편집은 보는 이들이 어디에 집중해서 봐야할지 알려줘야 한다. 는 이 점에서 미국 버전만큼의 치밀한 준비를 보여주지 못했다. 게다가 공연을 준비하는 출연자들의 치열한 연습 과정을 보여주지 않는 것은 생방송의 어려움을 감안해도 지적당할 만한 부분이다.

<댄싱 위드 더 스타>, 제작진의 치밀함이 아쉽다
해설 자막을 선호하는 국내 시청자들 취향에 맞춰 춤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해주는 것도 필요하다. 심사위원들은 보다 냉철하고 전문적인 평가로 시청자들의 판단을 도울 의무가 있다. SBS 의 ‘키스 앤 크라이’는 피겨스케이팅의 주요 기술들을 자막으로 내보내 시청자의 이해를 돕는다. 출연자들이 어떤 점을 잘 했고, 못 했는지 쉽게 파악할 수 있다. 그러나 는 문자투표를 유도하면서도 보는 이들을 적극적으로 심사위원으로 끌어들일수 있는 설명이 부족하다.

서바이벌 프로그램은 출연자들의 경쟁을 시청자들의 경쟁으로 이어갈 때 흥미로워진다. 불구경하듯 우승과 탈락을 바라보는 차원을 넘어서 누군가의 우승을 응원하고 누군가의 탈락을 바랄 때 서바이벌 프로그램과 시청자들 사이의 거리는 가까워진다. 는 남은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을 더 가까이 끌어당길 수 있을까.

글. 고경석 기자 k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