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빨로맨스’ 류준열, 황정음에 박력 키스…서로의 상처를 보듬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운빨로맨스' 류준열, 황정음 /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MBC ‘운빨로맨스’ 류준열, 황정음 /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운빨로맨스’ 류준열과 황정음이 첫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극본 최윤교, 연출 김경희) 10회에서는 황정음과 류준열의 첫 키스 장면이 그려졌다.

제수호(류준열)는 심보늬(황정음)에게 아버지라는 치부를 들켜버렸고, 그런 자신의 약점까지 보듬어주는 보늬에게 사랑을 고백했다. 그러나 보늬는 자신의 액운 때문에 수호에게 해를 끼칠까 걱정하며 마음에도 없는 모진 말로 수호를 밀어냈고 그대로 자리를 떠버렸다.

보늬의 거절을 이해하지 못한 수호는 곧바로 보늬를 뒤쫓아갔고 눈물을 흘리고 있는 보늬의 얼굴을 발견했다. 다정한 눈빛으로 잠시동안 보늬를 바라보던 수호는 곧바로 그녀를 자신의 품으로 당겨 입을 맞췄다.

각자 상처를 안고 살아가던 두 사람이 서로를 위로하고, 치유하며 마침내 사랑에 빠진 모습이었다. 과연 수호가 여전히 자신이 액운이라는 불행한 생각에 사로잡혀있는 보늬의 운명을 이겨내고 행복한 커플로 거듭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황정음과 류준열의 무르익은 사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는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