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의 비밀’ 소이현 “인교진과 육아 바통 터치, 마음 놓고 촬영 중”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조슬기 (여자의 비밀)

배우 소이현 / 사진=조슬기 기자

배우 소이현이 남편 인교진에 대해 입을 열었다.

소이현은 23일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세레나 홀에서 열린 KBS2 ‘여자의 비밀'(극본 송정림, 연출 이강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오랜만에 복귀작을 선택한 소이현은 “남편(인교진)이랑 육아 바통 터치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도 집에서 아이를 보고 있다. 남편이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촬영을 하며 육아 스킬이 늘어 내가 마음 편하게 촬영을 하고 있다”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 외에도 소이현은 최근 종영한 KBS2 ‘백희가 돌아왔다’에 출연한 인교진의 연기에 대해서도 소감을 전했다. 소이현은 “남편이 워낙 캐릭터 속 성격과 같다. 옷만 바꿔 입은 느낌이었는데, 생각보다 드라마가 잘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여자의 비밀’은 아버지의 복수와 빼앗긴 아이를 되찾기 위해, 백조처럼 순수했던 여자가 흑조처럼 강인하게 변해가는 과정을 담은 이야기다. ‘천상의 약속’ 후속으로, 오는 27일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