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산밸리 록페스티벌의 첫날, 그 밤에 더 필요한 것은 없었다

폭우는 멈췄다. 그리고 ‘롹킹’한 3일이 시작됐다. 지난 29일부터 시작된 지산밸리 록페스티벌은 더 이상 비가 오지 않는다는 사실 만으로도 많은 이들에게 기억에 남을 법한 페스티벌이 될 것 같다. 여전히 땅바닥은 질척거리고, 태양은 이글거리다 못해 사람들을 태울 지경이지 그게 무슨 상관인가. 비는 더 이상 오지 않고, 우리 앞에는 밴드가 있는데. 날씨보다 더 뜨거웠던 지산밸리 록페스티벌의 첫 날, 주요 공연들을 정리했다.

지산밸리 록페스티벌의 첫날, 그 밤에 더 필요한 것은 없었다
더 뮤직(The Music) : 날씨는 흐렸다. 빗방울도 떨어졌다. 하지만 자리를 떠나는 사람은 없었다. 지산 밸리 록 페스티벌의 빅탑 스테이지에서 첫 곡인 ‘The Dance’의 도입부 드럼 소리가 가슴을 내리칠 때 보컬인 로버트 하비(Robert Harvey)는 춤을 추며 등장했고 사람들은 이미 흥분하기 시작했다.

더 뮤직은 이번 여름 투어를 마지막으로 이미 해체를 선언한 상태. 댄스와 록의 바람직한 결합이라고 불리우던 더 뮤직의 무대는 팬이라면 절대 놓칠 수 없는 무대다. 로버트 하비는 두 번째 곡 ‘Take The Long Road’에서는 더욱 경쾌한 스텝을 밟았고 분위기는 더욱 고조되었다. 록 음악은 무척 춤추기 좋은 음악이다. 하지만 더 뮤직처럼 자기도 모르게 몸을 들썩이게 만드는 음악을 하는 밴드는 많지 않다. 마치 작렬하는 드럼 비트가 사람들의 몸 속의 피를 저절로 출렁이게 만드는 것 같았다.

그러나 이날 더 뮤직의 무대 중 최고였던 것은 마지막 곡 ‘Bleed From Within’의 무대였다. 드럼 외에도 큰 북 두 개가 놓여지고, 엄청난 비트가 사람들의 가슴을 두들겼다. 로버트 하비가 춤을 출 때 아담 너터(Adam Nutter)의 기타가 터져 나와 마음을 더 들뜨게 했다. 서정성과 댄스의 기묘한 결합이었던 ‘Bleed From Within’은 지산 밸리 록페스티벌에서 사람들의 가슴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들의 해체 전의 마지막 무대를 보지 못한 사람들의 가슴에 새겨졌을 커다란 아쉬움만큼이나 깊은 인상을 말이다.

지산밸리 록페스티벌의 첫날, 그 밤에 더 필요한 것은 없었다
디제이 디오씨(DJ. DOC) : 이하늘의 첫마디는 “우리는 여기 올 때 쫄았어요”였다. 이하늘은 “한번 뿐인 무대인 것 같아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요”라고도 말했다. 가요와 힙합 사이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고, 케이블과 공중파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디제이 디오씨가 록페스티벌에 서는게 낯설게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무대에서 놀 줄 아는 디제이 디오씨는 록 페스티벌에 걸맞게 세렝게티의 리얼 연주와 함께 ‘RUN TO YOU’를 시작으로 자신들의 히트곡을 쏟아냈다. 음악을 즐기러 온 사람들은 그들과 함께 놀았다. 이하늘은 첫 곡을 마치고 말했다. “분위기 예술이네요”

가요계의 악동답게 그들은 ‘Street Life’를 부르고는 장난을 치며 바지를 내렸다. 선정적인 것은 아니었다. 그건 악동다운 익살일 뿐이었다. 록 페스티벌에 즐기러 온 관객들은 오히려 “정재용”을 외치며 정재용도 바지를 내리게 만들었다. 그들은 무대에서 놀았고, 사람들은 즐거워 했다.

하지만 디제이 디오씨와 세렝게티의 조합이 힘을 발휘한 것은 네 번째 곡이었던 ‘비애’였다. 블루스로 새로 편곡한 ‘비애’는 끈적끈적하면서도 묘한 흥겨움을 만들었다. 디제이 디오씨와 록 페스티벌은 어울리지 않는 조합 같지만, 디제이 디오씨가 이 날 들려준 음악은 록 페스티벌과 절묘한 조합을 이루었다. 게다가 사람들은 누구나 ‘비애’나 ‘여름 이야기’, ‘DOC와 춤을’을 모르는 사람은 없었다. 그래서 디제이 디오씨의 무대는 모두가 함께 놀 수 있었다.

지산밸리 록페스티벌의 첫날, 그 밤에 더 필요한 것은 없었다
케미컬 브라더스(CHEMICAL BROTHERS) : 한동안 조용했던 스테이지에서 현란한 영상과 함께 케미컬 브라더스의 음악이 흘러나오자 잠시 쉬고 있던 사람들은 빅탑 스테이지로 내달리기 시작했다. 사람들의 손마다 맥주잔이 들려 있었다. 이미 사위는 깜깜했다. 어쩌면 진정한 청춘의 땀과 열기가 뿜어져 나오는 록 페스티벌은 그때부터였는지도 모른다.

케미컬 브라더스는 ‘Another World’를 시작으로 90분 동안 자그마치 스물 두곡의 음악을 논스톱으로 쏟아냈다. 특유의 빅비트가 정신없이 귀와 가슴을 때려댔다. 현란한 스크린에 비해 무대는 어두웠고 탐 로울랜즈(Tom Rowlands)와 에드 사이먼즈에드 사이먼즈 (Ed Simons) 두 사람이 다 있는지, 혹은 한 사람만 있는지, 아무도 없는지조차 알기 힘들었다. 하지만 그 것은 중요치 않았다. 중요했던 것은 ‘Do It Again’을 거쳐 ‘Block Rocking Beats’까지 쉴 새 없이 사람들을 춤추게 하는 비트가 흘러나왔다는 것과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정신이 몽롱해지는 영상이 끊임없이 스크린에서 반짝였다는 것. 그리고 저 멀리 보이는 산까지 쏘아져 나오던 현란한 레이저쇼였다. 그리고 사람들의 즐거운 춤들이 있었다. 90분간 지치지 않고 춤을 출 수 있는 음악이 있었다. 그리고 그 음악을 기꺼이 즐기는 사람들이 있었다. 그 밤에 더 필요한 것은 없었다.

사진 제공. CJ E&M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