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박, ‘음악의 신2’서 업그레이드 ‘니냐니뇨송’ 선보인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가수 존박 / 사진제공=Mnet '음악의 신2'

가수 존박 / 사진제공=Mnet ‘음악의 신2’

가수 존박이 LTE 사무실을 찾는다.

23일 방송되는 Mnet ‘음악의 신2’ 8회에서는 이미지 쇄신을 위해 LTE 사무실을 찾는 존박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날 방송에는 과거 Mnet ‘방송의 적’을 통해 바보 이미지가 된 존박이 업그레이드된 ‘니냐니뇨송’을 선보이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니냐니뇨송’은 과거 존박이 ‘방송의 적’에서 냉면을 먹고 기분이 좋아져 콧노래를 부르는 장면에서 유래된 것이다.

앞서 ‘음악의 신2’에는 춤신춤왕 정진운, 김흥국, 최여진, 밀젠코, 디바 등 다양한 분야이 게스트들이 출연해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모큐멘터리라는 독특한 구성 속에서 LTE 식구들과 이상민, 탁재훈이 특유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의 잠재되었던 색다른 매력들을 끄집어내고 있는 것.

또 이날 방송에는 ‘프로듀스 101’에서 최종 12위를 기록했던 한혜리가 ‘월급루팡’ 경리를 대신해 LTE의 1일 인턴으로 출연한다. 귀여운 외모와 목소리로 이상민, 탁재훈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은 물론, 존박의 ‘니냐니뇨송’에 도전하는 등 특유의 깜찍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음악의 신2’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