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티드’ 김아중, 여배우로서 은퇴 선언 “이번 영화 마지막으로 은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아중/ 사진제공=SBS '원티드' 방송화면

김아중/사진제공=SBS ‘원티드’ 방송화면

‘원티드’ 김아중이 은퇴를 선언했다.

22일 방송된 SBS ‘원티드'(연출 박용순, 극본 한지완)에서는 여배우 정혜인(김아중)이 기자회견 도중 은퇴를 선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정혜인은 “오늘 이 자리에서 여러분께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습니다”라며 “20년간 과분한 사랑을 받았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혜인은 “저는 이제 제 인생 최고의 배역이었던 여배우와 작별하고, 평범한 엄마, 평범한 아내, 평범한 이웃으로 여러분과 부대끼며 살아가고 싶습니다. 이번 영화를 마지막으로 은퇴합니다”라고 선언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