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트럭’, 샘 오취리X줄리안X박상철과 훈훈한 마무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O tvN '예림이네 만물트럭' / 사진제공=CJ E&M

O tvN ‘예림이네 만물트럭’ / 사진제공=CJ E&M

‘만물트럭’이 외국인 게스트 샘 오취리와 줄리안과 마지막 방송을 장식했다.

22일 방송된 O tvN ‘예림이네 만물트럭(이하 만물트럭)’에서는 샘 오취리와 줄리안이 출연해 산골마을 어르신들에게 활기찬 기운을 북돋아줬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만물트럭 장사를 개시하기 전부터 특유의 흥과 끼로 댄스파티를 벌이며 손님을 끌어 모았다. 특히 두 사람은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말솜씨와 재치, 또 어느 때보다 적극적인 택배 서비스를 제공해 마을 어르신들의 얼굴에 화색을 돌게 했다.

또한 ‘만물트럭’ 최초로 마을 노래자랑이 열려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도 그려졌다. 노래자랑에는 초특급 초대가수 박상철이 깜짝 등장하기도 해 마을 어른들의 환호 속에 열정적인 무대를 펼쳤다.

이날 만물트럭은 이번 시즌 마지막 방송으로, 만물트럭 3인방은 진심 어린 감사인사를 전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유재환은 “누군가에게 최고의 하루를 제공할 수 있는 것이 만물트럭만의 매력”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이예림도 “원래 어르신들에게 친근하게 하지 못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많은 것들을 배우고 느낄 수 있었다” 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경규 역시 “사람들이 모여서 함께 즐길 수 있어 행복했다”고 지난 방송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만물트럭’은 가슴 따뜻해지는 감동으로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며 22회로 마무리됐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