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 측 “조인성, 히말라야에서 하산 못하고 있지만 사고는 없다”

조인성 측 “조인성, 히말라야에서 하산 못하고 있지만 사고는 없다”
배우 조인성이 히말라야에서 고립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조인성의 소속사 관계자는 와의 전화통화에서 “조인성씨가 CF 촬영차 간 히말라야에서 현재 하산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면서 “그 곳이 헬기로만 등·하산이 가능한 지역이다. 기상 조건이 악화돼 헬기가 뜨질 못해 현재 하산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날씨가 좋아지는대로 하산할 예정이다. 아무 사고도 없고, 건강에도 이상이 없다. 큰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해 팬들을 안심시켰다. 조인성은 당초 30일 귀국 예정이었으나, 현지 사정으로 귀국이 미뤄진 상태다.

사진 제공. 싸이더스HQ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