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열, 선배 음악인들에게 기부금 전달 ‘훈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추가열

사진제공=한국음악저작권협회

가수이자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한음저협) 이사로 활동 중인 추가열이 어렵게 지내고 있는 음악계 선배들을 위해 자신의 공연 수익금 일부를 기부하는 ‘음악선배님들과 함께하는 추가열의 행복나누기’ 행사를 지난 21일 열었다.

이번 행사는 국내 음악발전에 디딤돌이 돼준 원로 작가들 중 저작권료 수입이 미미해 생활이 어려운 선배들을 돕고자 추가열이 자발적으로 주최한 행사이다. 한음저협 윤명선 회장을 비롯한 협회 여러 임직원도 본 행사에 참석해 행사의 깊은 취지에 공감했다.

행복나누기 기금 수혜자 선정 방식은 연간 저작권료 수입이 100만원 미만인 원로 회원 중 일부에게 기부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추가열은 “이번 기부금 전달식은 평소 존경하는 음악 선배님들께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한 것뿐이며 과거 어려운 시절 속에서도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셨던 선배님들이 계셨기에 현재 우리나라 음악이 세계 속에서 우뚝 설 수 있었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나와 같은 후배들이 더 많이 동참해 선배님들의 열정에 보답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음저협 윤명선 회장은 축사에서 “협회가 CISAC(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도 인정할 만큼 세계적인 협회로 거듭나는데 원로 선배님들의 공로가 크다”며 “추가열 회원의 따뜻한 마음이 이번 한번으로 마치는 것이 아니라, 음악을 하고 있는 많은 후배들에게 전달돼 더 큰 열매로 음악계 선배님들을 모실 수 있는 디딤돌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