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승연·정연·김민석, SBS ‘인기가요’ 새 MC 확정…7월 첫 방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공승연·정연·김민석(좌측부터)이 SBS '인기가요' 고정MC로 확정됐다. / 사진제공=SBS

공승연·정연·김민석(좌측부터)이 SBS ‘인기가요’ 고정MC로 확정됐다. / 사진제공=SBS

SBS ‘인기가요’의 새 MC가 확정됐다.

22일 SBS ‘인기가요’ 측은 “트와이스 정연과 배우 공승연·김민석이 7월부터 고정 MC로 나선다”고 밝혔다.

공승연과 트와이스 정연은 친자매지간. 예명으로 활동하고 있지만, 두 사람의 원래 성은 유 씨로 유승연, 유정연이 본명이다. 배우와 가수로 각자의 길을 걷던 ‘유자매’가 ‘인기가요’를 통해 한 무대에 서게 되면서 연예계 대표 자매로 발돋움하게 됐다.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어린 김일병 역할로 널리 알려진 김민석은 SBS 새 월화 ‘닥터스’로 연기 활동을 이어가면서, SBS ‘런닝맨’ ‘꽃놀이패’ 등에 얼굴을 비치며 예능으로도 영역을 확장 중이다. 젊은 스타들이라면 누구나 꿈꾸는 ‘인기가요’ MC로 발탁되어 대세 스타로의 성장을 예약했다.

‘인기가요’는 약 20년간 이어져 온 대한민국 음악방송의 살아있는 역사. 또한, ‘인기가요’의 MC 자리를 거쳐 간 스타들의 이름은 대한민국 청춘스타의 역사다. H.O.T의 강타·신화의 김동완과 앤디·젝스키스의 은지원 등 1세대 아이돌부터 엑소의 수호와 백현·구하라·설리·아이유 등 화제의 가수들은 물론, 김희선·전지현·한예슬·김민희·한효주 등 안방과 스크린을 장악하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인기가요’의 MC 계보를 이어갔다. 송혜교도 오랜 기간 ‘인기가요’의 VJ를 맡은 바 있다.

SBS ‘인기가요’는 매주 일요일 오후 3시 40분 생방송 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