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이수근, 개그 자신감 폭발 “단순히 웃기는 걸로 1등 자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개그맨 이수근 /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개그맨 이수근 /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개그맨 이수근이 공중파 복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는 이상민·이수근·문지애·전효성이 출연하는 ‘갱생 프로젝트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 게스트 4인방은 특급 활약을 바탕으로 완벽한 ‘예능 갱생’을 노리고 있어 기대를 높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수근은 등장과 함께 게스트석이 아닌 전현무의 자리에 앉으며 은근슬쩍 MC석을 노려 폭소를 자아냈다. 시작과 함께 물 만난 고기처럼 예능감 폭발시키는 이수근의 모습에 MC들이 감탄을 터뜨리자 이수근은 “스스로 재미가 없다고 생각했다면 복귀를 못했을 것이다. 휴식기 동안 다른 건 다 잃어도 웃음을 주는 데 자신감만큼은 잃지 말자고 다짐했다”고 밝히며 녹슬지 않은 프로 예능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이수근은 자신의 휴식기 동안 예능계에서 각광을 받은 전현무·조세호를 견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전현무가 프리 선언을 했을 당시, 공교롭게도 재미있는 사람들이 한 번에 싹 빠졌다”며 ‘전현무 빈집털이설’을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아가 이수근은 “조세호는 한결 같은데 조세호를 웃어줄 수 있는 세상으로 바뀐 것뿐이다. 조세호는 시즌 개그맨”이라고 평가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이수근은 “단순히 웃기자고 하면 1등 할 자신도 있다”며 남다른 ‘예능 자부심’을 드러냈다는 후문. 이에 대한민국 대표 ‘뼈그맨’ 이수근의 활약상이 담길 ‘갱생 프로젝트 특집’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KBS2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