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스타 효린 “자작곡, 멤버들 생각하면서 썼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씨스타

씨스타/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씨스타 효린이 자작곡에 대해 소개했다.

씨스타는 21일 오후 3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진행된 새 미니음반 ‘몰아애(沒我愛)’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 소개와 향후 활동 계획 등을 밝혔다.

이들은 쇼케이스의 첫 무대로 ‘세이 아이 러브 유(Say I Love You)’를 부른 뒤 “효린이 작사, 작곡한 노래”라고 소개했다.

소유는 “이 곡을 멤버들과 다 같이 녹음하면서 이야기를 많이 나눴고, 의미가 깊은 곡”이라고 회상했다. 다솜은 “그동안 효린이 상업적이지 않은 곡을 썼다면, 최근 들어 대중적이면서 멜로디컬 한 곡을 쓰게 됐다”고 평했다.

효린은 “기회가 된다면 다른 가수들의 곡도 쓰고 싶다. 불러만 달라”고 작곡가로서의 욕심도 드러냈다.

씨스타는 이번 새 음반에 타이틀곡 ‘아이 라이크 댓(I Like That)’을 비롯해 ‘끈’ ‘예 예(yeah yeah)’ ‘세이 아이 러브 유(Say I Love You)’ ‘이불 덮고 들어’ 등 총 7곡이 담겨있다.

‘I Like That’은 작곡가 팀 블랙아이드필승이 만들었으며, 사랑에 홀린 여자의 모순적인 마음을 표현한 댄스곡이다.

씨스타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