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비스트, 이번에도 발라드 타이틀곡… ‘리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스트 단체 티저 이미지 / 사진=큐브엔터 제공

비스트 단체 티저 이미지 / 사진=큐브엔터 제공

그룹 비스트가 신곡 ‘리본(Ribbon)’으로 또 한번 차별화 된 발라드 타이틀 승부를 펼친다.

비스트가 오는 7월 정규 3집 ‘하이라이트(Highlight)’로 약 1년만의 컴백을 알린 가운데 오는 4일 0시, 새 음반 타이틀 곡 ‘리본’의 음원-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이에 앞서 비스트는 21일 오전 공식 SNS를 통해 정규 3집 단체 재킷이미지를 공개하고 타이틀 곡 ‘리본’에 대한 이름 역시 최초로 베일을 벗었다.

타이틀곡 ‘리본’은 용준형과 작곡가 김태주가 속한 프로듀싱팀 ‘굿 라이프(Good Life)’가 함께 작업한 팝 알앤비 장르 곡. 2014년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히트곡 ’12시 30분’를 잇는 ‘비스트표 발라드’ 타이틀의 연장선인 ‘리본’은 특유의 서정적 감성이 가득한 ‘가장 비스트다운’ 발라드 넘버로 또 한번 차별화된 승부를 펼칠 전망이다. 또한 메인라인에 사용된 빈티지한 바이올린 사운드가 쓸쓸한 감성을 더욱 극대화한 것은 물론 용준형이 직접 쓴 섬세한 가사가 진한 여운을 남기는 곡이다.

공개된 재킷 이미지 속 비스트는 흑백 배경을 바탕으로 각자 다른 리본을 목에 건채 이번 신곡에 대한 일체된 스토리라인을 상징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앞서 컴백 티저 스틸컷과 프롤로그 영상에 연이어 등장했던 리본이 이번 신곡을 상징하는 장치였단 사실이 알려지며 궁금증을 자극한 비스트의 특별한 스포일러 전략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 모으고 있다.

오는 7월 4일 공개되는 비스트 3집 ‘하이라이트’는 지난 2013년 발매된 정규 2집 ‘하드 투 러브, 하우 투 러브’ 이후 약 3년 만에 선보이는 정규 신보. 데뷔 7년을 거쳐 ‘하이라이트’를 맞이한 비스트의 한층 성숙해진 음악적 성장을 느낄 수 있는 음반으로 기대를 모은다.

비스트는 현재 한국과 일본을 오가는 바쁜 스케줄 속에 컴백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