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탐’ 신수지 “초콜릿 한 조각에 한 시간 런닝” 혹독했던 과거 공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프로볼링 선수 신수지 / 사진제공=JTBC

프로볼링 선수 신수지 / 사진제공=JTBC

현 프로볼링 선수 신수지가 체중관리 경험담을 공개했다.

신수지는 21일 오전 방송되는 JTBC ‘식품을 탐하다’ 다이어트 특집 녹화에 출연, 리듬 체조 선수 시절 혹독했던 체중관리 경험을 털어 놓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신수지는 이날 녹화에서 “맛도 느끼기 어려울 정도로 작은 초콜릿 과자 부스러기를 한 조각 먹고도 한 시간씩 뛰었다”라고 밝혀 MC 신현준을 깜짝 놀라게 했다.

신수지는 또한 자기 전 9분이면 해결된다는 ‘뱃살 초토화 운동’ 등 다양한 운동법을 소개해 모두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신수지의 체중관리 팁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식품을 탐하다’는 21일 오전 9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