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그런거야’ 윤소이 “김영훈 아들, 거두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래 그런거야

사진=SBS ‘그래 그런거야’ 방송화면 캡처

윤소이가 김영훈의 아들을 거두겠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그래, 그런거야'(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에서는 남편 현우(김영훈)의 숨겨둔 아들을 거두겠다고 마음먹은 세희(윤소이)의 모습이 담겼다.

세희는 이날 혜경(김해숙)에게 “나 감독 아들, 한번 봐달라”고 말문을 열었다.

놀란 혜경의 모습에 세희는 “그 아이가 주눅 들어 있는 게 안타깝다. 나하고 잘 지낸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 아이, 거두고 싶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혜경은 눈시울을 붉혔고, 세희는 이내 “모른척 하는 게 불편해서 그렇다”고 설명했다.

혜경은 “아버지와 의논해보겠다. 우리, 이렇게 좋은 마음으로 살다 가자”고 미소 지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