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성훈 “결혼은 내가 먼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성훈

사진=KBS2 ‘아이가 다섯’ 방송화면 캡처

“결혼은 무슨 일이 있어도 내가 먼저야”

19일 오후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정하나, 연출 김정규)에서는 태민(안우연)과 진주(임수향)의 사이를 알고, 고민에 빠진 상민(성훈)의 모습이 담겼다.

상민은 이날 동생 태민과 진주가 연인 사이라는 것을 알았다. 연태(신혜선)를 만나러 간 곳에서 두 사람을 목격했고, 세 사람을 몰래 지켜보며 태민의 여자친구가 진주라는 사실을 확인한 것.

이후 상민은 깊은 고민에 빠졌다. 자신이 연태와 결혼한다면, 사돈인 연태와 진주가 자연스럽게 또 가족으로 얽히기 때문이다.

특히 그는 “여자친구에게 정식은 아니지만 진지하게 결혼하자고 말했다”는 태민의 말에 당황했다.

상민은 “결혼은 내가 먼저”라고 목소리를 높이는가 하면, 부모님이 한국으로 들어오는 날 무조건 인사를 먼저 드려야겠다고 다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