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사기동대’ 만든 마동석, 마블리는 옳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38사기동대' 마동석 / 사진제공=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38사기동대’ 마동석 / 사진제공=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배우 마동석이 38사기동대를 통해 성공적인 연기변신을 마쳤다.

지난 16일 방영된 OCN ’38사기동대'(극본 한정훈, 연출 한동화) 1회에서 마동석은 어수룩한 공무원 백성일을 완벽히 소화해내며 극을 이끌었다.

곳곳에 숨어있는 웃음포인트 역시 38사기동대를 돋보이게했다. 마동석의 재치있는 애드립과 사이다같은 연출이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세금이라는 주제를 통쾌하게 풀어냈다.

38사기동대의 한정훈 작가는 “마동석이란 배우와 작업하는데 그것을 마다한 작가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작품 기획 단계부터 백성일 캐릭터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마동석씨의 생각을 대본에 반영했다. 저희가 마동석 씨를 캐스팅했다기보다, 마동석 씨가 ’38 사기동대’를 함께 만들었다는 표현이 맞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마동석이라는 배우가 아니면 절대 표현할 수 없는 현재의 백성일 캐릭터가 만들어진 것이다”고 밝히며 마동석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18일(오늘) 방영될 38사기동대 2회에서는 세금징수과 공무원 백성일(마동석)이 사기꾼(양정도)과 함께 사기쳐 세금을 징수하는 계기를 재치있게 풀어낼 예정이다.

OCN ’38사기동대’는 매주 금토 오후 11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