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JYJ 출연 취소 논란 해명 “제작진의 판단으로 취소”

KBS, JYJ 출연 취소 논란 해명 “제작진의 판단으로 취소”
KBS가 JYJ의 제주 7대경관 관련 방송 출연 취소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KBS 제작진은 7월28일 오후 KBS 시청자 상담실에 시청자가 올린 “JYJ의 출연 취소에 답변을 요청한다”는 요청에 ‘가수 JYJ 출연 취소에 관한 제작진의 입장”이라는 글로 입장을 밝혔다.

프로그램 제작진은 “당초 JYJ는 7월 20일 KBS 제주방송총국이 제작하는 5원 연결 특별 생방송 에 출연하기로 했으나 제작진의 판단으로 출연이 취소됐다. 그 이유는 프로그램 기획 단계부터 섭외를 추진했던 소녀시대, f(x) 측으로부터 스케줄이 가능하다는 연락을 7월 15일 오후에 받았기 때문이다”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제작진은 이어 “제주는 섬이기 때문에 대중문화에 대한 사람들의 욕구는 크지만 그 공급이 서울이나 다른 지방 대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빈약한 것이 사실이다”며 “소녀시대와 f(x)의 출연 가능연락을 받고 이 프로그램이 대중 스타의 공연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것이 제작진의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유럽까지 진출해 있는 소녀시대와 f(x)는 세계7대자연경관에 도전중인 제주를 전 세계에(KBS월드를 통해 72개국 생중계) 알리는데 더 효과적이라는 판단이 따랐다. 이런 판단으로 7월 16일 오전 9시께 JYJ측 소속사 팀장에게 전화로 상황을 얘기했고 정중히 사과했으며 양해를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마지막으로 “섭외와 출연진 확정은 제작PD의 고유 권한이며 프로그램의 완성도에 어떤 출연자가 더 효과적이겠느냐는 판단에 따른 것이며 방송을 진행할 때 변수가 생기는 것은 생방송 5분 전까지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라고 설명하며 “하지만 이 일로 인해 관심을 갖고 지켜봐주신 여러분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 죄송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KBS 제주방송총국은 좋은 프로그램으로 시청자여러분의 관심에 보답하겠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JYJ는 제주7대경관의 홍보대사 자격으로 20일 KBS의 특별 생방송 에 출연이 예정되어 있었으나 갑작스러운 출연 취소 통보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JYJ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금번 제주 7대 경관 특집 방송의 상식과 논리를 벗어난 일방적 출연 취소로 많은 팬 여러분에게 상심을 드려 죄송하다”면서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더 이상 이러한 훼방에 연연하거나 일희일비하지 않고 JYJ가 가고자 하는 길을 꿋꿋이 걸어갈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고자 한다. 이번 일 또한 공정거래위원회의에 제소를 완료하였고 JYJ의 독자적인 활동의 훼방에 대한 법정 소송을 진행할 것이다”고 말했다.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
사진. 채기원 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