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2년만에 뮤지컬 무대 오른다..‘그날들’로 복귀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가수 이홍기 / 사진제공=FNC 엔터테인먼트

가수 이홍기 / 사진제공=FNC 엔터테인먼트

FT아일랜드 이홍기가 2년 만에 뮤지컬 무대에 오른다.

FNC 엔터테인먼트는 17일 “이홍기가 故김광석이 부른 노래로 만들어진 국내 대표 창작 뮤지컬 ‘그날들’의 주인공 무영 역에 발탁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홍기가 맡은 무영은 원칙주의자인 정학의 경호원 동기로 여유와 위트를 지닌 자유로운 영혼이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앞서 이홍기는 지난 2009년 셰익스피어의 원작을 재해석한 창작 뮤지컬 ‘한 여름 밤의 꿈’에서 주인공 라이샌더 역을 맡아 성공적인 뮤지컬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2014년에는 뮤지컬 ‘뱀파이어’에서 영원히 죽지 않는 비극적인 운명의 주인공 드라큘라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와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이며 호평 받은 바 있다.

이홍기의 뮤지컬 복귀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그날들’은 오는 8월 25일부터 11월 3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