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장기하가 말한 산울림, 노홍철 그리고 연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장기하와 얼굴들

장기하와 얼굴들/사진제공=두루두루amc

장기하와 얼굴들이 돌아왔다. 화려함을 내려놓고, 초심을 떠올리며 만든 정규 4집을 들고, 대중 앞에 설 준비를 마쳤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15일 오후 4시 서울 이태원 스트라디움에서 정규 4집 ‘내 사랑에 노련한 사람이 어딨나요(내사노사)’의 음악 감상회를 개최, 신보 소개에 나섰다.

먼저 이번 음반에도 작곡, 작사, 편곡을 맡은 장기하는 “정규 4집에는 총 10곡이 담겨있다. 1집의 여백을 떠올리며 초심으로 돌아가고자 했다”며 “사운드적인 여백을 살렸고, 그만큼 가사도 잘 들린다. 이제는 비울 때가 됐다고 생각하면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장기하는 이번 음반의 전체적인 콘셉트를 ‘사랑’으로 잡았다. 또 자신의 음악적 바이블이라고 생각하는 산울림과 비틀스를 계속해서 떠올렸다. 그렇게 완성된 음반이 정규 4집 ‘내 사랑에 노련한 사람이 어딨나요’.

장기하는 “한국말 가사에 집착하는 편이다. 발음에도 신경을 많이 쓰고, ‘문법 경찰’이라고 불릴 정도로 심하다”고 웃었다. 그는 이어 “산울림을 존경하는 이유 중 하나도 여기에 있다. 한국말 가사를 가장 한국말답게 쓴 뮤지션”이라고 존경심을 표했다.

아울러 “산울림은 내게 있어 바이블 같은 존재이다. 어떤 노래를 만들든 영향을 받지 않은 곡은 하나도 없다”며 “특히 이번 음반의 10번 트랙 ‘오늘 같은 날’에서 많이 드러난다”고 설명했다.

가사에 심혈을 기울이는 장기하는 ‘괜찮아요’에 장기하와 얼굴들의 곡 중 최초로 실존인물인 방송인 노홍철의 이름을 넣었다.

장기하

장기하/사진제공=두루두루amc

그는 “장기하와 얼굴들로 활동하기 전부터 노홍철의 팬이었다. 그가 삶을 대하는 태도가 좋다”며 “팬으로 좋아하고, 고마워하는 마음이 있는데 존경심의 표현으로 이름을 넣게 됐다”고 배경을 전했다.

음반의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가 사랑인 만큼 가수 아이유와 공개 연애 중인 장기하가 조명을 받을 수밖에 없다. 가사도 모두 그가 썼기에 경험을 토대로 한 곡이 있느냐는 질문도 쏟아졌다.

장기하는 “경험을 토대로 해서 만든 곡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3집 때까지만 해도 대놓고 사랑 노래를 한다는 것이 쑥스러웠다. 이제는 장기하와 얼굴들만의 스타일로 오글거리지 않게 노래를 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마음을 먹었다”고 밝혔다.

공개 연애에 대해서는 “10곡 모두 사랑에 관한 내용이기 때문에 실생활의 느낌과 무관하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이번 음반을 만들면서 내 경험담을 있는 그대로 가사에 담지는 않았다”며 “평범하고 보편적인 연애 장면을 써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장기하와 얼굴들은 어느 때보다 심혈을 기울여 새 음반을 완성했다. 오는 16일 0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표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